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nicemkt/www_root5/h5_in/h5_bookcollection.kr/common/connect.inc:25) in /home/nicemkt/www_root5/h5_in/h5_bookcollection.kr/common/page_weblog.php on line 38
팁뉴스 - Tip News

문화예술이 있는 섬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Photo
문화예술이 있는 섬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11월 추천 가볼 만한 곳의 테마는 ‘문화예술이 있는 섬’이다. 다채로운 매력을 품은 섬이 한층 더 친근하게 다가오고, 일렁이는 파도를 따라 촉촉한 감성이 밀려온다.
입력2020-12-18 13:56:55
수정2020-12-18 14:33:29



 

추자도는 제주도에서 배 타고 한 시간을 가야 하는 섬 속의 섬이다. 이곳에 최근 문화 예술의 바람이 분다. 추자항 뒤쪽에는 아픈 역사가 깃든 치유의언덕이 있다. 



 

장도에서 예술적 감성을 충전했다면 이순신 장군이 거북선을 만든 여수 선소 유적(사적 392호), 진남관에서 여수해양공원을 잇는 고소천사벽화마을, 우리나라 4대 관음 기도 도량 가운데 하나인 향일암(전남문화재자료 40호)도 놓치지 말자. 



 

‘천사의 섬’ ‘섬의 천국’으로 불리는 신안군과 가장 잘 어울리는 섬이 탄생했다. 최근 순례자의 길로 화제를 모은 기점·소악도다. 



 

남해군은 김만중의 유적과 이야기를 엮어 노도를 문학의 섬으로 조성했다. 김만중문학관, 서포초옥, 야외전시장, 작가창작실 등이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어 문학 여행지로 제격이다. 



 

인천 옹진군 북도면에 자리한 신시모도는 수도권에서 가기 쉬운 섬이다. 신도와 시도, 모도가 다리로 연결된 신시모도에 예술 작품이 가득한 배미꾸미조각공원이 있다. 



 

충남 보령에 속한 죽도는 육지와 연결된 섬으로, 한국식 전통 정원 ‘상화원’이 유명하다. 상화원은 섬의 자연미를 최대한 보존하고 섬 전체를 하나의 정원으로 꾸몄다. 


[사진 제공 : 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 기사제보 안내 투고 안내 SNS/블로그 시민기자단 객원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