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nicemkt/www_root5/h5_in/h5_bookcollection.kr/common/connect.inc:25) in /home/nicemkt/www_root5/h5_in/h5_bookcollection.kr/common/page_weblog.php on line 38
팁뉴스 - Tip News

'끊인 음식도 위험' 일교차가 큰 봄철 식중독 주의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라이프
'끊인 음식도 위험' 일교차가 큰 봄철 식중독 주의
  • 입력2021-04-12 13:00:54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끓였던 음식이라도 실온에 방치할 경우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일교차가 큰 봄철에 특히 주의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퍼프린젠스 식중독의 발생 현황을 보면 최근 5년 간 총 46건의 식중독 사고로 1,584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3~5월에만 24건(52%), 771명(49%)으로 봄철에 집중됐다.


퍼프린젠스 식중독 발생 장소는 음식점이 총 27건 1,038명으로 가장 많았고, 업체 등의 집단급식소에서 6건 287명, 학교 집단급식소에서 5건 139명, 기타 장소가 8건 120명으로 나타났다.


발생 원인은 돼지고기 등 육류 음식으로 인한 식중독이 6건 59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도시락 등 복합조리 식품이 4건 316명, 곡류가 2건 31명, 채소류가 2건 26명이었다.


퍼프린젠스 식중독균은 공기가 없는 조건에서 잘 자라며 열에 강한 아포를 갖고 있어 다른 일반 식중독균과 달리 충분히 끓인 음식이라도 다시 증식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국, 고기찜 등을 대량으로 끓이고 그대로 실온에 방치할 경우 솥 내부 음식물은 공기가 없는 상태가 되고 실온에서 서서히 식게 되면, 가열과정에서 살아남은 ‘퍼프린젠스 아포’가 깨어나 증식하여 식중독의 원인이 된다.


봄철에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특히 많은 이유는 기온이 낮은 아침이나 저녁에 조리 후 기온이 올라가는 낮까지 실온에 그대로 방치하는 등 주의를 기울이지 못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식약처는 "퍼프린젠스로 인한 식중독은 음식 조리‧보관 시 주의를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으므로 급식소나 대형 음식점 등에서는 조리식품 보관방법, 보관온도를 준수해 줄 것"을 전했다.



☆Tip이 있는 뉴스, 팁뉴스    book@tipnews.kr

관련 분야 기사
'끊인 음식도 위험' 일교차가 큰 봄철 식중독 주의
교육 생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끓였던 음식이라도 실온에 방치할 경우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일교차가 큰 봄철에 특히 주의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퍼프린젠스 식중독의 발생 현황을 보면 최근...
2021-04-12
'나도 도시농부' 텃밭 초보자가 알아야 할 3가지
교육 생활
최근 대파 가격 상승으로 ‘집에서 대파 키우기’ 열풍이 뜨거웠다. 기후변화로 농작물 가격이 불안정해지면서 직접 채소를 길러 먹는 텃밭 가꾸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다. 농촌진흥청은 6일 봄을 맞아 초보자...
2021-04-06
[정간물 베스트셀러] 프로스포츠 개막 시즌…축구·야구 잡지 강세
교육 생활
나이스북 정기간행물 빅데이터 연구소는 6일 4월 첫째 주 스포츠·레저 분야 정기간행물 베스트셀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최근 프로스포츠가 개막한 축구와 야구의 영향을 받아 관련 잡지의 인기가 돋보였...
2021-04-06
[정간물 베스트셀러] 요리·식생활 분야, 해외 잡지 초강세
교육 생활
나이스북 정기간행물 빅데이터 연구소는 30일 3월 다섯째 주 요리·식생활 분야 정기간행물 베스트셀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요리·식생활 부문 정기간행물 베스트셀러에서 해외 잡지가 강세를 보였...
2021-03-30




보도자료 기사제보 안내 투고 안내 SNS/블로그 시민기자단 객원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