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인 음식도 위험' 일교차가 큰 봄철 식중독 주의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라이프
'끊인 음식도 위험' 일교차가 큰 봄철 식중독 주의
  • 입력2021-04-12 13:00:54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끓였던 음식이라도 실온에 방치할 경우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일교차가 큰 봄철에 특히 주의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퍼프린젠스 식중독의 발생 현황을 보면 최근 5년 간 총 46건의 식중독 사고로 1,584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3~5월에만 24건(52%), 771명(49%)으로 봄철에 집중됐다.


퍼프린젠스 식중독 발생 장소는 음식점이 총 27건 1,038명으로 가장 많았고, 업체 등의 집단급식소에서 6건 287명, 학교 집단급식소에서 5건 139명, 기타 장소가 8건 120명으로 나타났다.


발생 원인은 돼지고기 등 육류 음식으로 인한 식중독이 6건 59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도시락 등 복합조리 식품이 4건 316명, 곡류가 2건 31명, 채소류가 2건 26명이었다.


퍼프린젠스 식중독균은 공기가 없는 조건에서 잘 자라며 열에 강한 아포를 갖고 있어 다른 일반 식중독균과 달리 충분히 끓인 음식이라도 다시 증식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국, 고기찜 등을 대량으로 끓이고 그대로 실온에 방치할 경우 솥 내부 음식물은 공기가 없는 상태가 되고 실온에서 서서히 식게 되면, 가열과정에서 살아남은 ‘퍼프린젠스 아포’가 깨어나 증식하여 식중독의 원인이 된다.


봄철에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특히 많은 이유는 기온이 낮은 아침이나 저녁에 조리 후 기온이 올라가는 낮까지 실온에 그대로 방치하는 등 주의를 기울이지 못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식약처는 "퍼프린젠스로 인한 식중독은 음식 조리‧보관 시 주의를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으므로 급식소나 대형 음식점 등에서는 조리식품 보관방법, 보관온도를 준수해 줄 것"을 전했다.



☆Tip이 있는 뉴스, 팁뉴스    book@tipnews.kr

관련 분야 기사
여름 20일↑·겨울 22일↓…기상청, 기후변화 추세분석 발표
교육 생활
기상청은 100년 이상 관측자료를 보유한 6개 지점을 대상으로, 우리나라 과거(1912~2020년) 기후변화 추세분석 결과를 발표했다.분석 결과, 기온의 장기적인 변화 추세로 최근 30년(1991∼2020년)은 과거 30년(1912∼...
2021-04-28
아시아의 유명 산림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랜선 전시회가 열린다
문화 예술
팁 아이콘
아시아의 유명 산림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랜선전시회가 온라인갤러리(www.ongallery.kr)에서 2022년 4월 30일까지 열린다.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언텍트로 정보를 얻는 시대가 된 요즘, 집에서 쉽게 PC와 모바일로 ...
2021-04-21
세계의 산림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랜선 전시회가 열린다
문화 예술
팁 아이콘
세계의 산림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랜선전시회가 온라인갤러리(www.ongallery.kr)에서 2022년 4월 30일까지 열린다.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언텍트로 정보를 얻는 시대가 된 요즘, 집에서 쉽게 PC와 모바일로 21세기 ...
2021-04-21
'끊인 음식도 위험' 일교차가 큰 봄철 식중독 주의
교육 생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끓였던 음식이라도 실온에 방치할 경우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일교차가 큰 봄철에 특히 주의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퍼프린젠스 식중독의 발생 현황을 보면 최근...
2021-04-12




보도자료 기사제보 안내 투고 안내 SNS/블로그 시민기자단 객원기자단